뉴스
2016년 03월 17일 10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7일 12시 54분 KST

분당 예비군 실종 사건 신원창씨 숨진채 발견

연합뉴스

[업데이트 : 오후 4시50분]

분당에서 예비군 훈련을 마친 뒤 실종됐다 1주일만에 목 매 숨진 채 발견된 신원창(29)씨의 양손이 뒤에서 끈으로 결박된 것으로 확인됐다.

평소 밝고 원만한 성격인데다 생일 파티까지 앞두고 있던 신씨가 숨진 채 발견되자 그의 죽음을 둘러싼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 자살일까 = 신씨는 17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한 대형빌딩 지하주차장 귀퉁이 기계실 안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신씨는 평소 이 건물 8층 폐업한 사우나와 지하주차장 기계실 공간에서 지인들과 간혹 모임을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기계실 공간은 성인 남성이 몸을 숙이고 땅을 짚어야만 안으로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비좁은 곳이다.

시신에는 특이한 외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볼 여지가 없지 않은 상황이다.

성인 남성이 이 좁은 공간으로 억지로 끌려갔다면 몸싸움이 벌어져 외상이 남을 법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신씨는 고통을 즐기는 한 커뮤니티에 가입해 활동한 것으로 밝혀져 목을 졸라 죽음 직전까지 이르는 행위를 스스로 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과정에서 실수로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는 것이다.

◇ 타살일까 = 자살로 보기엔 석연치 않은 부분도 많다.

먼저 신씨의 양손이 뒤에서 끈으로 결박돼 있었던 부분이다.

간혹 자살 기도자 가운데 스스로 양손을 앞으로 묶고 실행에 옮기는 경우는 있지만 뒤에서 묶는 것은 흔치는 않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현직 한 형사는 "양손을 앞으로 묶고 자살한 사건은 몇번 봤지만, 뒤로 묶고 자살한 경우는 관련 서적에서 본 적이 있다"며 "이런 사례는 굉장히 특이한 경우로 보인다"고 전했다.

더구나 신씨가 자살했다면, 자살을 계획한 성인 남성이 굳이 10일 예비군 훈련에 참가한 점이나, 친구들과 생일파티를 계획한 점, 배송받을 택배가 있었던 점, 평소 회사 동료들과의 관계가 원만하고 밝은 성격이었던 점 등을 감안할 때 자살 가능성은 더욱 낮아보인다.

특히 유족들과 회사 동료들은 신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을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입을 모은다.

실종 직후 신씨 누나(33)는 "주변인에게 원한을 살만한 성격도 아니고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아이도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신씨 회사의 한 동료도 "밝고 착한 성격이라 우울해 하는 모습은 보지 못했다"며 "다만 조금 특이한 점은 점심식사를 동료들과 잘 하지 않고 집에 가서 밥을 먹고 오거나 혼자 먹는 일이 많았던 점 밖에 없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변사사건을 수사하다보면 자살할 때 생각이 바뀔 것을 감안해 양손을 스스로 묶는 경우가 간혹 있어 손이 결박된 것만으로 타살 가능성을 점치긴 어렵다"며 "특히 신씨가 특정 커뮤니티에 가입해 활동한 전력을 감안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살인지 타살인지는 현장 상황과 주변인 진술, 유서 여부 등을 면밀히 조사해봐야 결론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