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7일 05시 42분 KST

[Oh!llywood] '세계섹시남 1위' 에이단 터너, 007 새 후보 우뚝

'세상에서 가장 섹시한 남자 1위'로 뽑힌 할리우드 배우 에이단 터너가 새로운 제임스 본드가 후보 물망에 올랐다.

에이던 터너가 최근 '007'의 새 제임스 본드 역할을 위해 미국 LA로 날아가 프로듀서 등 영화의 고위 관계자들과 미팅을 가졌다고 '미러'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제임스 본드 역할을 두고 사전대화를 나눴고, 관계자들이 상당히 만족해했다는 전언이다.

에이단 터너는 영화 '호빗' 시리즈에 출연했고 미드 '빙 휴먼', '폴다크' 등으로 인기를 모았다. 특히 '폴다크'에서 셔츠를 젖힌 모습으로 뜨거운 인기를 모았다. 지난 해 글래머 매거진 UK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남자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경쟁자들도 만만치 않다. 그는 톰 히들스턴, 톰 하디, 이드리스 엘바 등의 멋진 남자 배우들과 역할을 놓고 경쟁을 해야한다.

한편 다니엘 크레이그는 최근 007의 제임스 본드 슈트를 그만 입을 것을 알렸던 바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