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6일 19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6일 19시 14분 KST

국민의당은 새누리당 출신도 환영한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에선 정호준 의원의 입당으로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한 데 이어 새누리당 내 합리적 보수 인사까지 영입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은 16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계파정치에 희생된 더민주와 새누리당의 합리적 보수, 개혁적 진보 세력에 문호를 활짝 개방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합리적 보수 세력의 영입 가능성에 대해 "특정인을 거론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큰 방향만 결정돼 있다"면서도 "그건 원래 당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상돈 최고위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영입한다면 당이 힘을 받을 수 있다. 영입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성식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그분들이 무소속으로 남더라도 정치를 바꾸는 흐름을 형성할 수 있다. 인위적으로 접근할 일은 아니다"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국민의당은 초심을 잃어서는 안 된다!!"

Posted by 허핑턴포스트코리아 on Tuesday, March 15, 2016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은 경기도 안산문화예술전당에서 경기도당 개편대회를 열어 총선 전열을 재정비하고 본격적인 바람몰이에 나섰다.

안 대표는 "우공이산(愚公移山), 제가 먼저 삽을 들고 산을 옮기겠다"고 말했고, 참석자들은 "안철수를 믿어요"를 연호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이 경기도당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하지만 천 대표의 당무복귀 후에도 야권연대론을 고수하며 반발중인 김한길 의원의 거취 문제는 여전히 불안 요소다.

김 의원측은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당 안팎에서는 탈당설·불출마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번 주말 예정된 광주 지역 경선도 당내 갈등의 화약고가 될 수 있다. 현역 의원에게 불리한 숙의배심원제를 도입한 경선에서 일부 의원이 탈락할 경우 공천 갈등이 폭발할 수 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는 황주홍 의원과 당내 경선을 벌이는 김승남 의원이 경선 과정에 대해 고성으로 항의하다 퇴장하는 소동도 있었다.

이미 컷오프된 임내현 의원이 탈당할 가능성도 있어 천신만고 끝에 채운 원내교섭단체 요건이 하루이틀 만에 무너질 가능성도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