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6일 13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6일 13시 32분 KST

김종인이 더민주의 목표 의석을 107석으로 제시했다

연합뉴스

목표는 107석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16일 4·13 총선 목표로 현재 의석수(107석) 유지를 제시하며 목표 미달시 대표직에서 사퇴할 수 있다고 배수진을 쳤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견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총선 목표 의석수에 대해 "야권이 분열된 상황에 놓여 있어 쓸데없이 지나치게 낙관해선 안 되는 것 같다"며 "현재 가진 의석수 정도만 확보하면 선전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목표 미달시 당을 떠날 것이냐는 질문에 "선거결과가 나오면 선거를 이끈 사람이 책임지는 선례를 따를 수밖에 없겠다. 상황이 그렇게 될 수밖에 없으면 떠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목표 달성시 당 대표 출마 의향을 묻자 "그런 생각은 현재로선 한번도 해본 적이 없다"면서도 "당 내부 사정이 어떻게 변화하느냐가 관건 아니겠느냐"고 말해 여지를 뒀다.

대권 도전 문제에 대해선 "내가 어떠한 목표를 갖고 이 당에 온 사람이 아니다"면서도 "그런 질문에 꼭 대답해야 하는지…"라며 즉답을 피했다. 재차 '킹메이커냐, 대선 출마냐'라고 묻자 "킹메이커는 지난 대선을 끝으로 더는 안한다고 결심한 상태여서 킹메이커 노릇은 더 이상 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국민의당과의 야권 통합 내지 수도권 연대에 대해 "현재로선 불가능하다"면서 "당대당 야권연대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했기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고 피력했다.

또 "과거 정당사를 놓고 보면 제3당이라는 게 나와서 결국은 여당에만 유리하게 해줬지, 야당은 늘 불리하게 갈 수밖에 없다"며 "저는 갑작스레 어느 특정인 정당이 출현한다는 것이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국민의당에 부정적 태도를 보였다.

김 대표는 정의당과의 연대 문제에 대해 "현재 그쪽과 일단 대화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아주 극소수에 한해 그럴 수 있지 않겠느냐"면서도 "정체성이 다른 당이 연대하는 것이 쉽지 않다. 정책연대는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