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4일 08시 39분 KST

'조종사가 힘들다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부기장의 페북에 댓글을 달았다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부기장의 페이스북 게시글에 '조종사 업무가 그렇게 힘드냐'는 취지의 댓글을 직접 달았다.

2015년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쟁의행위중인 대한항공 조종사노조는 "허위 사실을 적어 다수의 조종사 명예를 훼손했다"며 고소·고발을 검토하겠다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 13일 대한항공 부기장 김모씨가 페이스북에 '여객기 조종사들이 비행 전에 뭘 볼까요'라며 비행 전 수행하는 절차를 조목조목 짚어보는 글을 올리자 조양호 회장이 직접 댓글을 달았다.

조 회장은 "전문용어로 잔뜩 나열했지만 99%는 새로운 것이 아니며 운항관리사가 다 브리핑해주고, 기상변화는 오퍼레이션센터에서 분석해준다"며 "조종사는 GO, NO GO(가느냐, 마느냐)만 결정하는데 힘들다고요? 자동차 운전보다 더 쉬운 오토파일럿으로 가는데"라고 적었다.

이어 "아주 비상시에만 조종사가 필요하죠. 과시가 심하네요. 마치 대서양을 최초로 무착륙 횡단한 린드버그 같은 소리를 하네요. 열심히 비행기를 타는 다수 조종사를 욕되게 하지 마세요"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조종사들은 진짜 조 회장이 맞는지, 해킹을 당한 것은 아닌지 헷갈렸으나 조 회장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종사노조 관계자는 "외국 항공사는 몰라도 대한항공은 운항관리사가 브리핑을 해준 적이 없다"며 "조 회장이 조종사들을 이런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점에 진심으로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항공은 조종사들이 '회사는 적자! 회장만 흑자!'라는 스티커를 붙였다는 이유만으로 회사에 대한 명예훼손이라며 노조 위원장과 집행부를 경찰에 고소했는데 정작 회장은 잘못된 정보로 조종사들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14일 오전 논란이 확산되자 조 회장의 댓글은 삭제됐으나 캡처한 사진이 조종사들 사이에 퍼지고 있다.

조 회장은 작년 8월 당시 부기장 최모씨가 퇴사하면서 사내 전자게시판에 '조양호 회장님께'라며 글을 올리자 "합리적 원칙과 기준을 가지고 반영하겠다"며 댓글을 달았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