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4일 0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4일 07시 01분 KST

현장 관객을 기립시킨 안예은의 옛남친 노래 '하얀 원피스'(영상)

'K팝스타5'에서 뛰어난 자작곡으로 화제를 모은 안예은이 13일 방송에서도 '구남친'에게 보내는 노래 '하얀 원피스'로 극찬을 받으며 TOP6에 진출했다.

13일 저녁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5'에선 TOP 8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출연자 이시은과 대결을 펼친 안예은은 1절을 15분 만에 완성한 곡이라며 남자 친구가 남기고 간 하얀 원피스에 대한 자작곡을 불렀다.

뉴스핌에 따르면 무대가 끝나고 심사위원인 박진영, 양현석, 유희열은 안예은을 극찬했다.

박진영은 "TOP10하고나서 쓴 노래냐"고 물었다. 이에 안예은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박진영은 "일단 쓸 수는 있다. 하지만 계속 써내야한다. 그리고 쓰고 있다. 정말 두 손 들게 한 무대다"라고 칭찬했다.

양현석은 "안예은의 노래는 중독성이 강하다. 안예은이 아니면 다른데서 이런 노래를 들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유희열 역시 "가사가 정말 재미있다. 그간의 노래를 살펴봐도 다 장르가. 다르다. 그런데 한 가지 공통점은 유머러스한 아픔이 있다. '작가같다'는 느낌이다. 이야기를 듣고 싶다. 흥미로운 감동이다"라고 말했다. 뉴스핌(3월 14일)

가사는 아래와 같다.

네가 사준 신발 헐값에 팔아버렸어 사이즈도 안 맞았어

네가 사준 향수 홧김에 쏟아버렸어 향은 참 좋았는데

태우고 찢고 별짓을 다 했는데 아직도 치우지 못한 게 있어

딱 하나

하얀 원피스 입지도 않을 하얀 원피스

치맛자락에 달린 못생긴 레이스가 널 닮았어

그래서

하얀 원피스 거들떠보지도 않는 그 원피스

어쩌다 한 번씩 옷장을 열어보면

나는 우우~ 우우우~ 울어

나는 우우~ 우우우~ 울어

기뻐하는 널 하니 번 보겠다고 못 이기는 척 나갔던 나

너의 얼굴이 세상에서 제일 예쁘다던 그 말이

너는 어땠니 추억의 얼룩을 싹 다 지웠니?

아니면 나처럼 바닥에 주저앉아

우우~ 우우우~ 우니

혹시 하하하 하하하 웃니

난 우우우 우우우 울어

그 하얀 원피스

한편 안예은은 지난 28일 '미스터 미스터리'라는 또 다른 자작곡으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아래는 '미스터 미스터리' 영상.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