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4일 06시 41분 KST

더민주, '친노좌장' 이해찬 공천을 배제하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친노 진영 좌장격인 6선의 이해찬 의원(세종시)이 14일 공천 배제됐다.

정세균계인 5선의 이미경 의원과 최근 탈당,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돕고 있는 정대철 전 상임고문의 아들인 서울 지역 초선 정호준(서울 중·성동을) 의원도 탈락됐다.

더민주는 이날 현역의원 3인의 탈락을 골자로 한 공천결과를 발표했다.

'친노 핵심'으로 꼽히는 전해철(경기안산시상록갑), 서영교(서울 중랑갑) 의원에 대해서는 단수공천이 확정됐다. 설훈 의원(경기 부천시 원미을)은 해당 지역구가 경선 지역에 포함되면서 일단 구제됐다.

문재인 전 대표 시절 영입된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최재성 의원 지역구인 경기 남양주갑에 단수공천됐다.

더민주 이밖에 국민의당 김한길 전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갑에 전혜술, 박지원 의원의 지역구인 목포에 조상기 후보를 각각 공천하는 등 원외단수 공천 지역 10곳을 확정지었다.

인천 서구을, 경기 평택을, 충남 아산갑, 전남 여수갑 등 원외 경선 지역 4곳도 이날 발표됐다.

관련기사 : 김종인은 이해찬을 왜 밀어내려 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