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4일 05시 22분 KST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또 자폭테러 : 최소 34명 사망

ASSOCIATED PRESS
Damaged vehicles are seen at the scene of an explosion in Ankara, Turkey, Sunday, March 13, 2016. The explosion is believed to have been caused by a car bomb that went off close to bus stops. News reports say the large explosion in the capital has caused several casualties. (Selahattin Sonmez/Hurriyet Daily via AP) TURKEY OUT

13일(현지시간) 터키 수도 앙카라의 도심에서 또다시 자동차를 이용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34명이 숨지고 125명이 다쳤다고 AP와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앙카라에서 폭탄 테러가 벌어진 것은 최근 5개월 사이에 세 번째로 터키 경찰은 쿠르드족 반군 세력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공격은 오후 6시45분께 앙카라 도심 크즐라이 광장 인근의 버스 정류장에서 발생했다.

자동차에 장착된 폭탄이 터지면서 주변에 있던 차량이 불에 타고 대로변 상점들의 유리창이 박살났다.

현장에 있던 30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4명이 추가로 사망했다고 터키 보건부는 밝혔다.

부상자 가운데 19명은 상태가 위독해 사망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폭발이 일어난 곳은 정부 부처를 비롯한 공공기관 밀집 지역으로 총리 공관, 의회, 외국 대사관들도 가깝다. 현지 일간 휴리예트는 교육부 청사 인근에서 폭탄이 터졌다고 밝혔다.

자폭 테러범 중 최소 한 명은 여성으로 보인다고 AP 통신이 정부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공격의 배후를 자처한 단체는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터키 당국은 수사 초기에 입수한 정보를 토대로 쿠르드족 반군인 '쿠르드노동자당'(PKK) 또는 PKK 연계 단체가 자살 폭탄공격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Photo gallery 터키 앙카라 테러, 3월13일 See Gallery

앞서 3주 전인 지난달 17일에도 앙카라 도심에서 PKK와 연계된 쿠르드족 테러조직인 '쿠르드자유매파'(TAK)가 저지른 자살폭탄 테러로 군인 등 29명이 숨진 바 있다.

이날 테러는 터키 정부가 2개 지역에서 쿠르드 반군을 향한 대대적인 공격을 예고한 가운데 발생했다.

정부군과 반군은 2년 간 이어진 휴전이 지난해 7월 깨진 뒤 충돌을 거듭해 수백 명의 사망자를 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테러 직후 "우리 국민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 테러에 맞선 우리의 투쟁은 반드시 승리로 끝날 것이며 테러리즘은 결국 무릎을 꿇게 될 것"이라며 강한 대응을 약속했다.

터키는 쿠르드 반군뿐 아니라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테러 공격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한편, 앙카라 법원은 이날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날 자폭 테러 현장의 사진을 공유하지 말 것을 명령했다고 CNN 튜르크 등이 보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