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3일 12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3일 12시 22분 KST

안철수 "김한길 사의 수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13일 "정치인들끼리 서로 지역구를 주고받는 식의 연대로는 국민 다수의 지지를 받을 수 없다"며 야권연대 불가입장을 거듭 천명했다.

안 대표는 이날 마포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말한 뒤 "여러 번의 선거 결과가 그 점을 분명히 보여준다. 당끼리, 후보끼리 손잡아도 지지자들이 온전히 마음을 합쳐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연대를 주장한 김한길 선대위원장과 천정배 대표의 충정을 이해한다. 퇴행적 새누리당이 절대적 힘을 갖게 해선 안 된다는 데 저도 공감한다"면서도 "정치공학적 방법만으로 연대한다면 지지자들의 마음을 모을 수 없다. 이제는 진짜 다르게 해보라는 국민의 여망 속에 출발한 국민의당은 포기할 수도, 멈출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더 이상 당내 혼선이 있어서는 선거를 치를 수 없다"고도 했다.

안 대표는 이 같은 내용에 대해 "김 위원장, 천 대표와 오전에 서로 말씀을 나눴다"면서 "김 위원장의 사퇴에 대해서도 만나서 설득했지만 어쩔 수 없는 것 같아 수용하기로 했다. 천 대표에게도 복귀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선거구별 후보 단일화 협상 가능성에 대해선 "막을 수 없다. 그렇지만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Photo gallery 안철수 대선출마에서 탈당까지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