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3일 09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3일 09시 31분 KST

샤오미 창업자 "과학이 인간의 사고영역에 들어온 최초의 사건"

ASSOCIATED PRESS
Xiaomi Chairman Lei Jun stands in front of the logo of the Chinese smartphone maker, at a press event in Beijing, Thursday, Jan. 15, 2015. The Chinese manufacturer on Thursday unveiled a new model that Lei said has processor size and performance comparable to Apple’s iPhone 6 but is thinner and lighter. (AP Photo/Ng Han Guan)

중국 최대 스마트폰업체 샤오미 창업자인 레이쥔 회장이 기계와 인간의 바둑대결 승패를 지켜본 뒤 "과학기술이 최초로 인간의 진정한 사고영역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레이 회장은 구글 인공지능 알파고가 이세돌 9단을 3-0으로 이긴 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신(위챗)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13일 중국 왕이신문이 전했다.

그는 "과거의 과학기술 발전에 따른 인간 능력향상은 주로 물리적인 부분이었다"면서 "일찍이 방적기와 자동차, 최근의 위성위치측정시스템(GSP) 등이 그 예"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알파고의 승리에 대해 "완전히 다른 차원"이라면서 "인류의 분석, 판단, 결정 능력의 효율성을 직접적으로 높혀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레이 회장은 "인류의 한 시대를 구분지을 순간"이라면서 "이후 우리는 인공지능과 어떻게 협력하고, 인류의 비약적인 발전에 활용할지 중요한 문제에 마주할 것"이라고 봤다.

그는 "알파고가 이렇게 깔끔하게 이긴 것은 제 상상을 훨씬 뛰어넘는 것"이라면서 "인간보다 더 똑똑하고 부지런한 알파고를 뛰어넘기는 어려워 보였다"고 말했다.

레이 회장은 "책략, 직관, 의식 등은 인간의 전유물이라 여겨졌지만 알파고가 기존의 '정론'들을 모두 뒤집었다"면서 "이것은 인간에게 축복"이라고 봤다.

그는 또 "바둑 이론에 완전히 새로운 문이 열렸다. '실력없는 하수'의 정의도 완전히 새로워질 수 있다"면서 "알파고의 도움으로 바둑에 대한 인간의 이해가 전례없이 높아질 것"이라 말했다.

이밖에 그는 이세돌을 향해서도 "4, 5국에서 알파고를 깰 방법을 찾기 바란다"면서 "강인함과 용기는 인류의 우수한 점"이라 덧붙였다.

Photo gallery Xiaomi 'Mi Note' 공개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