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2일 16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2일 17시 04분 KST

새누리당 공천 발표에 김무성·대구·윤상현·수도권 비박계는 없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공직자후보추천관리위원회는 12일까지 네 차례에 걸쳐 총 172개 지역에 대한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으나 대구 지역만 여전히 '제로' 상태다.

이른바 '진박 논란'의 진앙지라 할 수 있는 대구는 지난 10일 대통령의 전격 방문으로 정치적 관심도가 최고조에 이른 상태다.

그러나 지난 1, 2, 3차에 이어 휴일인 이날 단행된 4차 발표에서도 한 군데도 언급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 공관위는 대구를 포함해 새누리당이 강세인 지역은 세밀한 심사를 위해 시간을 두고 발표할 방침이라고 이한구 공관위원장은 앞서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대구 지역에 대한 발표는 막바지에나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 지역 외에도 계파 구도와 정치적 현안이 얽힌 소위 '민감한 지역구'들은 여전히 발표가 지연되고 있다.

우선 한때 공관위 파행 사태의 단초가 됐던 김무성 대표의 지역구(부산 중구영도구)도 발표가 또다시 미뤄졌다.

이 위원장은 이에 대해 "내일 심의할 것"이라면서 "아마 다른 지역과 함께 발표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야권 분열 판세에서 이번 총선의 최대 격전지로 떠오른 수도권에 대한 발표를 우선적으로 실시한다는 원칙을 밝힌 바 있으나 공교롭게도 비박(비 박근혜)계 수도권 공천신청자들은 또다시 발표에서 제외돼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 서대문을의 정두언 의원과 양천을 김용태 의원은 해당 지역구의 단독 신청자였지만 이날 발표 명단에서는 빠져 있었다. 이들 2명은 김 대표와 함께 앞서 '살생부 찌라시(사설정보지) 논란'과 관련된 인물들이다.

그밖에 비박계 '맏형'격인 이재오 의원(서울 은평을)과 김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김성태 의원(서울 강서을), 김학용 의원(경기 안성) 등의 지역구도 발표되지 않았다.

아울러 최근 김 대표에 대한 '취중 막말' 파문을 일으킨 윤상현 의원의 지역구 등 인천의 몇몇 '관심 지역'들도 이날 발표되지 않았다.

윤 의원의 지역구를 비롯해 '윤 의원의 지역 주도권 잡기 시나리오'가 골자인 찌라시 속 등장인물인 안상수 의원의 지역구(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 친박(친박근혜)계 중진이지만 '국회 발목잡기'의 주범으로 여겨지는 국회선진화법 통과의 입법 주역 황우여 의원 지역구(연수갑)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

한편, 이날 공천심사 결과 발표에서는 총 5명의 전·현직 의원이 탈락했다.

현역 지역구 의원으로는 박대동(울산 북구)·강길부(울산 울주군) 의원이 경선 대상자 명단에서 제외됐고, 비례대표로 서울 강서갑에 출마한 김정록 의원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박 의은 "무소속 출마 검토"를 거론하며 반발했고, 강 의원은 "윤(상현) 의원이 경선에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또 3선 의원 출신의 장광근 전 의원(서울 동대문갑),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신영수 전 의원(경기 성남수정) 이 공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