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11일 17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11일 17시 50분 KST

정의당, 비례후보 1번에 이정미 배정

정의당은 11일 4·13 총선 비례대표 후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1번 이정미 부대표

2번 김종대 국방개혁기획단장

3번 추혜선 전 언론개혁시민연대 사무총장

4번 윤소하 전남도당위원장

5번 김명미 부산광역시당 상임위원장

6번 조성주 미래정치센터 소장

한겨레에 따르면 정의당은 야권분열 구도와 정의당 지지율 등을 고려할 때 이번 총선에서 확보할 수 있는 비례 의석수를 3~4석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의당은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당원들을 상대로 온라인, 현장, ARS 투표를 한 결과 비례대표 후보 14명을 확정해 발표했다. 순번은 득표 순으로 정하되 여성은 홀수, 남성은 짝수에 배정하는 방식이다.

비례대표 경선에는 총 선거권자 2만2천147명 중 1만6천974명이 참여해 76.6% 투표율을 기록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