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9일 13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9일 13시 07분 KST

북한은 정말 '소형 핵탄두' 개발에 성공했을까

연합뉴스

북한이 대륙간 이동식탄도미사일(ICBM) 탄두에 들어가는 핵탄두 모형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진위여부를 놓고 한국의 국방부와 미국 국방부는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한 반면 성공 가능성을 내다보는 미국 일부 전문가의 분석도 나오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월9일 김정은 제1비서가 핵무기연구부문의 과학자, 기술자들을 만나 현지 지도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제1비서는 "핵탄을 경량화해 탄도 로켓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를 실현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북한의 전격적인 발표에 한국 국방부는 가능성이 낮다며 일축하는 의견을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핵무기 연구 부문 과학자, 기술자들을 만나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지도하는 자리에서 "핵탄을 경량화해 탄도 로켓에 맞게 표준화, 규격화를 실현했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TV가 9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제1위원장의 지도 모습으로, 아래쪽에 소형화된 핵탄두 모형으로 추정되는 은색 원형 물체가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방부가 언론에 배포한 '북 핵탄두 소형화 위협에 대한 국방부 입장'에서 다음과 같이 전했다.

"북한이 오늘 노동신문에 공개한 사진과 관련해 국방부는 북한이 소형화된 핵탄두와 KN-08 실전 능력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평가한다"

국방부가 이 같이 판단하고 있는 것은 '소형 핵탄두'에 대한 정황이 포착되지 않았다는 이유 때문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의 핵무기 소형화 기술이 상당 수준에 도달했을 것이라는 기존 평가에는 변동이 없다"면서 "한미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에 핵탄두를 탑재했다는 첩보를 가지고 있지 않고 그런 정황도 포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미국에서는 북한의 소형 핵탄두 개발에 다가갔을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미국 CNN 3월9일 보도에 따르면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ISIS 소장은 "북한이 이미 핵탄두를 소형화하는 데 성공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올브라이트 소장은 지난 2015년2월,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에 올린 글에서 "2020년까지 북한이 많게는 100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다"고 리포트를 올렸다. 이 글에서 그는 소형 핵탄두 가능성을 언급했다.

물론 의심의 목소리도 높다. 뉴시스에 따르면 피터 쿡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 능력에 대한 미국의 평가는 바뀌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탄두를 소형화하는 능력을 실증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여전히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억제하고 대응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파이낸셜뉴스에 따르면 일본 교도통신도 "북한의 핵탄두 경량화 발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이후 북한의 호전적인 성명이 늘어나는 분위기 속에 나왔다"면서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이 미사일에 실을 만큼의 핵탄두 소형화 능력을 갖췄다고 믿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