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8일 17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8일 18시 06분 KST

국방부도 '북한 추정 세력에 해킹당했지만 피해는 없었다'고 뒤늦게 밝히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북한으로 추정되는 세력에 의해 국방부 사무실 컴퓨터 10여대가 해킹됐지만 피해는 없었다'고 뒤늦게 밝혔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익명의 '국방부 관계자'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8일 "국방부 컴퓨터 약 10대가 지난 1월 말∼2월 초 해킹돼 컴퓨터에 저장돼 있던 일부 문서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유출된 문서는 대부분 인터넷에서 다운받은 것들로, 보안 검토를 받은 일반 자료"라며 "군사기밀이 유출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중략)

이번에 해킹된 컴퓨터는 모두 군 내부 전산망인 인트라넷이 아니라 외부 인터넷을 사용하는 컴퓨터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방부는 이번 해킹 사건 이후 사무실의 모든 컴퓨터를 조사하고 악성 코드를 제거하는 조치를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해킹 사건이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을 포함해 정확한 사건의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3월8일)

이 관계자는 다만 '북한 소행일 가능성'에 대한 구체적 근거나 피해 발생 인지 경로 및 인지 시점, 구체적인 피해 사실과 내용, 관계당국 및 국회 보고 여부, 관계자 문책 여부, 피해 사실을 지금 시점에서 갑자기 공개하는 이유 등에 대해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8일 국가정보원에서 최종일 3차장 주관으로 국무조정실, 미래창조과학부, 금융위원회, 국방부 등 14개 부처 국장급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가 마침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TV조선'은 이날 오후 '단독'이라는 타이틀로 "이미 지난 1월말에 국방부가 북한으로 추정되는 해킹 세력에게 해킹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TV조선은 "군 당국자들이 문서를 저장하지 않고 곧바로 지워야하는데 규정을 지키지 않아, 미처 지우지 않은 문서들이 유출된 정황까지 드러났다"며 "군 정보당국은 북한이 우회 경로를 통해 국방부를 해킹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악성코드와 경유 서버를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국정원은 미리 예고했던 '긴급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북한의 사이버공격' 위협을 언급하며 '사이버테러방지법' 처리를 강조했다.

관련기사 :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