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7일 16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7일 16시 50분 KST

어린이를 위한 식용곤충 푸딩이 개발됐다(사진)

농촌진흥청이 미래 식량으로 떠오르는 식용곤충을 이용해 어린이와 환자를 위한 영양식을 개발했다.

농진청은 국내 식품업체와 공동으로 고소애(갈색거저리 애벌레)를 이용해 특수의료용 식품인 '고소애 푸딩'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고소애 푸딩은 씹거나 삼키는 데 어려움이 있는 사람이나 수술 등 치료로 식욕이 떨어져 영양이 부족한 환자가 영양 보충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식품이다.

푸딩 형태로 제작돼 식감이 부드러워 먹는 데 부담이 없고, 곤충에 대한 거부감을 없앤 것이 특징이다.

영양 면에서도 단백질, 탄수화물, 식이섬유, 지방을 비롯해 13가지 비타민과 무기질을 함유하고 있어 환자용 균형 영양식으로 손색이 없다.

또 간편하게 떠먹을 수 있어 편식이 심하거나 밥을 먹기 싫어하는 어린이는 물론 과도한 활동으로 열량 소모가 많은 어린이의 영양 보충에도 적합하다.

농진청은 최근 '고소애 푸딩'에 대한 특허출원을 마쳤으며, 기술이전을 통해 '고소애 푸딩 누룽지 맛'을 출시할 예정이다.

윤은영 농진청 곤충산업과 연구사는 "고소애 푸딩 개발로 식용곤충이 어린이, 노인, 환자 등 영양이 부족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고소애 사육 농가의 소득을 올리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