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7일 10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7일 10시 39분 KST

저스틴 트뤼도가 당신에게 캐나다의 외교 정책을 직접 설명한다

캐나다 총리 저스틴 트뤼도는 미국 방문 며칠 전까지 미국인들에게 캐나다 정부 정책을 변호하느라 바빴다.

3월 7일에 허핑턴 포스트 캐나다가 주최하는 라이브 글로벌 타운 홀이 열리면 캐나다의 외교 정책에 대한 질문들이 더 쏟아질 것이다.

전세계 독자들은 한국판을 포함해 허핑턴포스트의 15개 에디션을 통해 트뤼도에게 묻고 싶은 질문을 보냈다. 1시간 동안 진행될 타운 홀 중 질문을 전달할 것이다.

3월 7일 12:30(한국시간으로는 3월 8일 새벽 2시 30분)부터 허핑턴포스트 캐나다에서 볼 수 있다.

페이스북 라이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스냅챗: HuffPostCanada

진보적인 정부를 이끄는 트뤼도는 3월 6일 CBS ’60 미닛츠’에서 시리아 난민 25,000명을 캐나다에 맞아들이기로 한 결정을 옹호한 바 있다.

또한 미국인들이 미국 밖의 일에 조금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말도 했다.

트뤼도는 지난 주 블룸버그 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정부 지출을 늘려서 성장을 주도해야 한다는 믿음을 다시 강조하기도 했다.

“다른 정부 지도자들에게 보내는 나의 메시지는 장부를 맞추는 게 그 자체의 목적이라는 함정에 빠지지 말라는 것이다. 그것은 목적을 위한 수단이다.”

*관련기사

- 캐나다 내각이 남녀 5:5로 구성된 이유에 대한 트뤼도 총리의 완벽한 대답 (동영상)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기사로 들어갑니다.)

 

허핑턴포스트CA의 Justin Trudeau Town Hall: Canada's Prime Minister Talks Foreign Policy

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