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7일 05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7일 05시 51분 KST

중국, 엘리베이터에 한 달 간 갇혀있던 여성의 죽음

GettyImagebank

중국에서 사람이 갇힌 줄도 모르고 고장 난 엘리베이터 전원을 끄고 명절을 즐기고 돌아왔다가 한 달 뒤 안에서 시신을 발견하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6일 중국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에 따르면 지난 1월30일 중국 북부 시안(西安)의 한 주거용 건물에서 엘리베이터가 고장 났다는 연락을 받고 정비회사 직원 2명이 이 건물을 방문했다.

정비공들은 엘리베이터가 10층과 11층 사이에 멈춘 것을 발견하고 '안에 누가 있느냐'고 소리쳐 물어보기만 한 뒤 곧바로 전원을 꺼버렸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들은 다음날부터 춘제(春節·설) 연휴를 즐기며 2월 말까지 엘리베이터를 그대로 방치했다.

그러나 3월1일 이 건물을 찾은 다른 정비공이 엘리베이터에서 뒤늦게 시신을 발견하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사망자는 이 건물에서 혼자 살던 43세 여성으로 엘리베이터 안에는 할퀸 자국들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비회사의 중대한 실수로 이 여성이 사망한 것으로 결론 내리고 관련자들을 다수 체포했다.

중국에서는 지난해 7월 백화점 에스컬레이터 발판이 무너져 30대 여성이 추락사하는 등 안전규정 위반과 느슨한 법 집행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