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7일 06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7일 06시 04분 KST

빅뱅 콘서트를 보러 온 가장 꼿꼿한 40대 팬(사진)

6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빅뱅 월드투어 마지막 콘서트에는 연예인 관객들도 많았다. 그중 가장 "근엄한 빅뱅팬"의 사진이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다.

그는 야광봉을 들고 자리로 걸어가서

최동훈 감독(45세)과 나란히 앉았다.

A photo posted by oppa (@elle_lsj) on

화는 안 났다.

우잉 나 화나쪄 #이정재 #화나쪄 #빅뱅콘서트 #bigbang #bigbangmade

A photo posted by boram_v (@boram_v) on

A photo posted by 오지은 (@ohvely0228) on

주로 앉아있었지만 빅뱅이 40대 팬을 호명했을 때는 크게 소리를 질렀다고 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