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6일 11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6일 11시 06분 KST

안철수의 "광야에서 죽어도 좋다"에 대한 김종인의 한 마디

한겨레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광야에서 죽어도 좋다"며 야권통합을 재차 거부한 것에 대해 아래와 같은 반응을 내놓았다.

아래는 김 대표가 6일 오후 국회에서 총선 응원가 뮤직비디오 촬영을 끝낸 뒤 기자들과 만나 한 발언을 연합뉴스가 정리한 것이다.

"내가 보기에는 (안 대표가) 너무나 좀 흥분된 상태 아닌가 본다. 그래서 극단적인 표현을 써가지고 '죽어도 못하겠다' 하는 이런 표현 아니겠나?"

"너무 자제력을 상실한 상태에서 말을 했다고 생각이 든다. 내가 논할 가치가 되지 않는다"

"('2012년 당시 박근혜 후보를 도왔다'는 안 대표의 비판에 대해) 내가 당시 새누리당 편에 있으니 새누리당을 위해 열심히 한 것은 당연한 것이다. 시빗거리가 될 수 없다"

"(하지만) 죽어도 못하겠다는 사람과 이야기를 (당장은) 할 수 없는 것이다"

"('통합제안을 철회하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단 제안해 그대로 가요"

"(수도권 연대에 관한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으로 연대니 뭐니 그런 얘기를 지금 단계에서는 할 필요가 없다"

Photo gallery 안철수 기자회견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