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4일 16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4일 16시 12분 KST

박해진 '매니저 차가 낡았다', 2억 원대 자동차 선물

배우 박해진이 매니저에게 2억원 대의 승용차를 선물한 것으로 전해졌다.

OSEN에 따르면 박해진 측 관계자가 3일 오후 "박해진이 오랜 시간 함께 해온 매니저에게 차를 선물했더라"고 밝혔다고 한다.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박해진이 몸 담고 있는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는 1인 기획사로 지난 2010년 박해진이 힘들었던 시기에 만나 2011년 정식 계약했으며 이번 차 선물은 박해진과 약 7년을 함께 힘들었던 시기를 같이 헤쳐온 데 대한 감사가 담겨 있다고 한다.

한국경제는 소속사 측에서 "최근 박해진 본인도 촬영 등으로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매니저의 오래된 차를 마음에 뒀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