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4일 12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4일 12시 54분 KST

오준 유엔 대사가 영어 연설 도중 "그만하세요"라는 한국어를 한 이유

오준 유엔 주재 한국대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한국어로 북한의 추가도발을 중단한 것을 촉구해 시선을 끌었다.

오 대사는 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보리가 북한 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뒤 발언권을 얻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북한 주민만 힘들게 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북한에 촉구했다.

그는 "북한의 도발을 지금 멈추지 않으면 돌아오기 어려운 지점을 지나버릴 것"이라면서 "이번에 채택된 단호한 결의안은 북한이 비핵화 외에 선택의 여지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북한 지도자들에게 '이제 그만하세요'라고 말하고 싶다"면서 북한에 대량살상무기가 필요하지 않은 이유까지 설명했다.

한국은 핵무기가 없어 한국을 겨낭한다면 북한도 핵무기가 필요치 않으며, 한국은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데다가, 미국도 태평양 건너에 있는 작은 나라를 노리지 않기 때문에 장거리미사일조차 필요 없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면 "나의 민족이자 우리의 민족인 북한 주민만 고통받을 것"이라면서 핵무기를 포기하고 평화롭게 공존하는 길을 모색하라고 권유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