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3월 01일 09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3월 01일 09시 35분 KST

주택가격 상승세가 2년 5개월 만에 멈췄다

전국 주택가격이 2년5개월 만에 상승세를 멈췄다.

한국감정원은 지난달 전국의 주택 가격동향을 조사한 결과 전월과 같은 보합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전국의 주택가격은 지난 2013년 9월 이후 29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이다 지난달 처음으로 보합 전환했다.

지난달 수도권에서 시행된 가계부채 종합대책 여파로 매수심리가 위축된데다 국내외 경기 침체 우려 등이 겹치며 전세의 매매 전환 수요가 감소하는 등 관망세가 확대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제주도의 주택담보대출이 전국에서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제주시 노형동 일대 아파트 단지의 모습.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지방 주택가격이 모두 보합을 기록했다.

유형별로는 전국의 아파트값이 -0.01%로 하락 전환했다. 대출 규제 등이 연립주택(0.00%)이나 단독주택(0.02%)보다 상대적으로 아파트에 타격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주택 전월세 통합 지수는 지난 1월 0.09%에서 지난달 0.06%로 상승폭이 줄었다.

이 가운데 전세가격은 42개월 연속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상승폭은 1월 0.14%에서 2월에는 0.11%로 0.03%포인트 감소했다.

지난 1월 소폭 상승했던 월세는 지난달 다시 0.01% 하락했다.

전국의 주택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은 평균 66.2%로 1월에 비해 0.1%포인트 높아졌다.

유형별로 아파트가 73.7%로 가장 높았고 연립주택 66.3%, 단독주택 47.9% 등의 순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