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2월 29일 09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2월 29일 10시 16분 KST

국회 필리버스터 방청권, 줄 서서 받을 정도로 인기(영상)

국회 본회의장에 주말 1600명의 관람객이 몰리는 이례적인 풍경이 벌어졌다.

경향신문은 300명 수용 가능한 방청석에 지난 27일 662명에 이어 이날 1000명가량 도합 1600여 명이 입장했으며 본회의장 내 의원석은 대부분 비었지만, 방청석은 가득했다고 이번 주말의 풍경을 전했다.

뉴스1에 따르면 300여명에 불과한 협소한 방청권을 받고도 대기번호를 받고 줄을 서는 기현상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한다.

채널 A의 보도에 따르면 방청객에는 20~30대가 주를 이뤘으나 아이를 데리고 온 아버지와 50~60대 시민도 있었다고 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