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9일 16시 10분 KST

인천공항 화장실 의심 폭발물은 부탄가스였다

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에서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긴급 출동해 확인한 결과 종이상자에 담긴 부탄가스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뇌관이 설치되지는 않았고 폭발물도 아닌 단순 부탄가스로 최종 확인됐다"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대와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29일 오후 4시 30분께 "인천공항 C 입국장 옆 남자 화장실에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가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들어왔다. 공항경찰대는 특공대와 폭발물처리반(EOD)을 긴급 투입해 공항 이용객들의 접근을 통제하며 화장실 내부를 정밀 수색했다.

경찰은 이 화장실에서 가로·세로 30cm 크기의 정사각형 형태인 종이상자를 발견했다.

Photo gallery 인천공항 수색 See Gallery

공항공사에 따르면 최초 휴대용 엑스레이(X-RAY) 기기로 판독한 결과 종이상자 내부에 뇌관과 전선이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경찰이 종이상자를 해체해 확인해보니 부탄가스 2개, 라이터, 기름통, 생수통 등이 들어 있었다. 뇌관이나 폭약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부탄가스 들어있던 종이상자를 수거해 감식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경찰은 공항 이용객 중 누군가가 화장실에 부탄가스를 가져다 놓은 것으로 보고 게이트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추적할 방침이다.

경찰은 일단 자체적으로 폭발 위험성은 없지만 인화성이 있는 부탄가스와 라이터, 기름통 등이 종이상자에 든 채 밀봉돼 있었던 점으로 미뤄 누군가가 단순히 버린 것으로 보기에는 석연치 않은 점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