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9일 05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9일 05시 39분 KST

3세 아동 때려 숨지게 한 남성이 경찰에게 한 말(영상)

YTN영상캡처

일본에서도 심각한 아동학대 사건이 일어났다. 아주뉴스는 지난 27일 일본 도쿄에서 3세 남아가 1시간 이상 폭행 당한 뒤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일본 도쿄 오타구에 사는 아라이 아야토(3)가 이날 새벽 0시경 자신의 집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된 뒤 곧 사망했으며 같이 살고 있던 아이 엄마의 내연남인 나가토미 나오야(20)를 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고 전했다.

영상에서 보듯이 키 190의 거한이 3세의 아이를 때리는 장면은 상상하기도 힘들다. 쿠키뉴스에 의하면 조직폭력배의 조직원이라는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째려보기에 때렸다"며 "할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해 일본을 경악하게 했다.

"째려본다"며 3살 아이를 때려 숨지게 한 이 남성.경찰 조사에서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해 주위를 경악게 했습니다.

Posted by YTN on Thursday, January 28, 2016

쿠키뉴스에 따르면 폭행남 나가토미는 ‘3세 아이에게 겁을 주기 위해’ 칼을 방바닥에 꽂았고, 따귀를 때리고 차고 던지는 등 잔인한 폭행을 가했으며 아야토의 엄마가 말리자 “당신이 응석을 받아주니까 버릇이 없는 것”이라며 동거녀도 내동댕이쳤다고 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