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8일 18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8일 18시 17분 KST

사하라사막 한가운데 새우양식장이 있는 이유

gettyimagesbank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북아프리카 알제리 사하라사막에 우리나라 양식 기술을 집대성한 새우양식연구센터를 건립했다고 28일 밝혔다.

알제리 중북부 와글라주에 지은 새우양식연구센터는 축구장 12개 크기인 10㏊ 규모로 연구동, 실내사육동, 사료제조동, 야외 양식장 등을 갖췄다. 연중 새우 최대 100t을 생산할 수 있다.

한국국제협력단(KOICA) 공적개발원조사업인 '사하라 새우양식 프로젝트'를 통해 건립한 시설로 2011년 공사에 들어가 지난해 8월 완공했다.

알제리 새우양식연구센터 전경

작년 10월부터 한국·알제리 전문가들이 사막 지하수를 이용해 새우양식을 시작했다. 친환경 양식방법인 바이오플락 기술로 이번에 평균 무게 23g의 새우 500㎏을 처음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바이오플락 기술은 미생물, 식물플랑크톤 등을 활용해 양식수 내 오염물질을 정화시켜 이를 다시 양식생물 먹이로 쓰는 순환기술이다.

물 교환 없이 양식생물 사육이 가능해 물만 지하에서 끌어올릴 수 있으면 사막 한가운데서도 새우를 양식할 수 있다.

사하라 사막 오아시스 지하에 저염분 상태 지하수가 많아 새우 양식에 문제가 없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지난 26일(현지시간) 한국과 알제리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우양식연구센터 준공식이 열렸다.

한국 대표단으로 준공식에 참석한 라인철 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장은 "사막에서 바다 새우 양식에 성공해 우리 양식기술의 무한한 가능성을 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새우 양식 현장

알제리 새우양식센터에서 생산한 새우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