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8일 12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8일 12시 06분 KST

'천상의약속' 이유리·박하나, 희대 악녀들 만남 어떨까 [종합]

'왔다 장보리'에서 희대의 악녀 연민정을 연기했던 이유리와 이에 만만치 않은 기의 '압구정 백야' 백야가 한 작품에서 만났다. 드라마 속 악녀들 중에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캐릭터들을 연기했던 이유리와 박하나의 '악녀 케미'는 어떨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2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셀레나 홀에서는 KBS 2TV 새 일일드라마 '천상의 약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전우성 PD, 이유리, 서준영, 송종호, 박하나, 이종원, 김혜리 등이 참석했다.

이유리와 박하나는 포토 타임 내내 악녀라고는 믿기지 않는 수줍은 소녀의 모습으로 두 손을 부여잡고 재치 있는 포즈를 취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는 서로의 악역 연기에 대한 생각을 들을 수 있었다. 이유리는 '압구정 백야' 속 박하나의 연기를 보고 "정말 되게 청순하고 연약하게 생겼는데,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고 정말 '강하구나' '밀리겠다'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특히 박하나는 행사 내내 이유리를 빤히 쳐다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박하나는 "언니를 의식하는 게 아니라 언니가 되게 성격이 좋다. 솔직히 무서울 줄 알았는데 언니가 손도 잘 잡아주시고 만날 때마다 안아주신다"라며 "친언니처럼 편해서 자꾸 보고 싶다. 매력 있는 여자다"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Photo gallery '천상의 약속' 제작발표회 See Gallery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전작이 워낙 흥행했기 때문에 그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면 거짓말일 터. 이유리는 "연민정 때 너무 많은 걸 다 해봐서 어떻게 새로운 걸 할 수 있을까 했는데 너무 의식하지 않고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감독과 상의하면서 하려고 한다"라며 "연민정을 '넘어야겠다'라기 보다 드라마에 충실하면 시청자 분들이 집중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차분히 생각을 전했다.

특히 이유리는 이번에 악역일 뿐만 아니라 1인 2역이라는 설정으로 변신을 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1인 2역을 맡았는데, 성격도 다르고 캐릭터도 다르고 저의 또 다른 과제가 아닐까 생각한다"라며 부담감과 기대감을 동시에 표했다.

박하나 역시 전작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내면서도 "악역 연기지만 예쁘고 사랑스럽게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히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천상의 약속'은 2대에 걸친 네 모녀의 얽히고 설킨 악연의 굴레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2월 1일 첫 방송.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