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6일 10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6일 10시 51분 KST

출근길 지하철 1호선에서 흉기 난동 부린 사람의 정체

오늘(26일) 오전 8시 20분께, 지하철 1호선에서 '흉기 난동'을 부린 남성이 붙잡혔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수사대는 흉기로 시민들을 위협한 혐의로 노숙자 강모(52)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강 씨는 사건 발생 1시간 20분 뒤인 9시 45분쯤 서울역에서 검거됐으며, 강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장난삼아 칼을 휘둘러봤을 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행 동기는 수사를 해봐야 알겠지만 일정한 직업이 없는 노숙자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강 씨의 대한 1차 수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방침이다.(노컷뉴스 1월 26일)

관련 기사

지하철 1호선에서 출근 시간에 흉기 난동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