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6일 09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26일 09시 58분 KST

PETA의 지나치게 뜨거운 비교 광고 : 육식주의자 VS 채식주의자(동영상)

PETA

PETA의 이 광고가 왜 슈퍼볼로부터 거절당했는지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다.

동물보호단체 PETA는 이 뜨거워서 델 것 같은 광고를 지난 월요일 유튜브에 올렸다. 더 나은 섹스를 하려면 채식을 하라고 권장하는 광고다. PETA는 허핑턴포스트에 "사실 이 광고는 슈퍼볼 중간에 방영할 계획이었다"고 말했다. "지난 가을에 등록을 했지만 CBS로부터 아무런 대답을 듣지 못했다."

그럴 법도 하다. 이 광고는 육식을 하는 남자와 채식을 하는 남자가 섹스하는 장면을 분할화면으로 보여준다. 그리고 그 결과는....

PETA는 "고기와 달걀, 유제품 속 콜레스테롤은 모든 신체기관으로 향하는 혈액순환을 느리게 만든다"는 메시지를 우리에게 보내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 광고를 보고 나면 대체 어떤 메시지를 받은 건지 기억도 안 날지 모른다.

사실 PETA 광고가 슈퍼볼 중간 광고 방영으로부터 거절당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09년에도 모델들이 야채들과 '노는' 광고를 등록했다가 거부당했다.

허핑턴포스트US의 PETA Actually Submitted This NSFW Ad To The Super Bowl. Wow.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