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22일 08시 33분 KST

걸그룹 멤버, 스폰서 숨기려 남자친구 성폭행 혐의로 허위 고소

Shutterstock / Tomasz Trojanowski

한 신인 걸그룹 멤버가 스폰서인 남성의 처벌을 막으려고 남자친구를 허위로 고소했다가 구속기소됐다.

A씨는 지난해 6월 "남자친구인 C(25)씨에게 성폭행당했다"며 허위로 C씨를 고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가수 A씨는 남자친구 C씨를 때린 스폰서의 처벌을 피하게 하려고 C씨를 고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남자친구 C씨는 지난해 5월 스폰서 B씨와 말다툼을 하다 폭행당해 전치 4주의 상해를 입고 휴대전화 유심카드를 빼앗기자 스폰서 B씨를 고소했다. 검찰은 "스폰서 B씨는 남자친구 C씨의 휴대전화에서 가수 A씨의 사진을 삭제하고자 말다툼을 벌였으나 특별한 사진은 없었다"며 "가수 A씨는 남자친구 C씨의 고소를 취하하게 하려고 허위로 신고했다"고 전했다.

의정부지검 형사1부(김태철 부장검사)는 무고 혐의로 가수 A씨를 구속기소, A씨의 스폰서인 B(35)씨를 강도 상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PRESENTED BY EDU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