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6일 05시 40분 KST

미국 '파워볼' 1등 당첨자, "월요일에 평소처럼 출근하겠다"

ASSOCIATED PRESS
John and Lisa Robinson attend a news conference Friday, Jan. 15, 2016, in Nashville, Tenn. The Robinsons' winning Powerball ticket is one of three winning tickets in the $1.6 billion jackpot drawing held Wednesday. (AP Photo/Mark Humphrey)

역대 최고인 16억 달러(약 1조9천억원)의 당첨금이 걸린 파워볼 당첨자 3명 가운데 한 명의 신원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미국 테네시 주(州)의 소도시 먼포드에 사는 존 로빈슨과 부인 리사 로빈슨은 15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 '투데이쇼'에 출연해 자신들이 1등에 당첨된 3장의 복권 중 한 장을 샀다며 복권을 직접 공개했다.

복권 당국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한 당국자는 "(이들이) 오늘 수백만 달러를 받을 수 있는 수표를 수령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10일 안에 당첨금을 일시불로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첨자 3명은 총당첨금 15억8천600만 달러의 3분의 1을 받을 수 있다.

일시금으로 수령하면 이보다 훨씬 적은 3억2천800만 달러를 수령하고, 30년 연금 형식으로 받는다면 5억3천300만 달러를 받게 된다.

로빈슨 부부는 "우리는 일시금으로 받을 것"이라면서 "내일 일은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로빈슨 씨는 당첨 사실이 확인된 후 형제에게 처음으로 이를 알렸으며, 곧바로 변호사와 재무설계사 팀을 꾸렸다고 말했다.

로빈슨 씨는 창고관리자로 일하고 있고, 아내는 피부과 병원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은 1층집에 살고 있다는 이들은 큰 집으로 이사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로빈슨 부부는 "우리가 평생 해온 게 일이다. 아무 일도 안 하면서 가만히 앉았거나 누워 있는 생활이 얼마나 오래갈 것 같은가"라며 다음 주 월요일엔 평소처럼 출근하겠다고 말했다.

당첨금의 일부는 멤피스에 있는 세인트 주드 어린이 연구병원과 교회에 기부하겠다면서 "나는 철저히 교회에 십일조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당첨금으로는 대출받은 딸의 학자금을 갚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이들 부부의 딸 티파니는 "(복권 당첨후) 나의 첫 생각은, 내가 늘 말 한마리를 원했다는 것"이라며 "이제 말을 가질수 있게 됐다. 아버지는 항상 '언제 복권에 당첨되나'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복권 당국에 따르면 파워볼 1등 당첨 복권은 테네시 외에도 캘리포니아 주 치노힐스 시의 한 편의점과 플로리다 주에서 팔렸다.

나머지 두 당첨자의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Lottery winner: No one knew we had winning ticket on us - CNN

Photo gallery 파워볼, 잭팟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