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5일 19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5일 19시 45분 KST

쯔위, 직접 사과했다 "실수로 상처 드린 점 죄송"[전문]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가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어 ‘정치색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직접 사과하고 나섰다. 중국은 하나이며 중국인임을 언제나 자랑스럽게 여긴다는 내용이다.

쯔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15일 오후 공식 JYP 유튜브 채널에 쯔위의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쯔위는 중국어로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죄송합니다! 진작에 직접 사과드렸어야 했는데 어떻게 지금의 상황을 직면해야 할지 몰라서 이제서야 사과를 드리게 되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중국은 하나 밖에 없으며, 해협양안(항상 대륙과 대만을 표시하는 어휘)이 하나며, 전 제가 중국인임을 언제나 자랑스럽고 여깁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인으로 해외 활동하면서 발언과 행동의 실수로 인해 회사, 양안 네티즌에 대해 상처를 드릴 수 있는 점에 매우 죄송스럽다고 생각됩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여러분들께 사과드리는 마음으로 중국활동을 중단하고 제 잘못을 돌아보도록 하겠습니다.다시 한번, 다시 한번 여러분들에게 사과 드립니다.죄송합니다”라고 영상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쯔위의 사과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쯔위입니다

죄송합니다! 진작에 직접 사과드렸어야 했는데 어떻게 지금의 상황을 직면해야 할지 몰라서 이제서야 사과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중국은 하나 밖에 없으며, 해협양안(항상 대륙과 대만을 표시하는 어휘)이 하나며, 전 제가 중국인임을 언제나 자랑스럽고 여깁니다.

중국인으로 해외 활동하면서 발언과 행동의 실수로 인해 회사, 양안 네티즌에 대해 상처를 드릴 수 있는 점에 매우 죄송스럽다고 생각됩니다.

여러분들께 사과드리는 마음으로 중국활동을 중단하고 제 잘못을 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다시 한번 여러분들에게 사과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