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5일 16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5일 16시 57분 KST

한국인의 나트륨 섭취, 9년 사이 26% 감소하다

gettyimagesbank

한국인의 나트륨 섭취가 9년새 26.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나트륨으로 인한 각종 질환을 줄여줘 사회경제적 비용도 12조원 가까이 줄여준 것으로 추정됐다.

15일 질병관리본부의 '2014 국민건강통계'를 보면 한국인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2005년 5천257㎎에서 2014년 3천890㎎으로 9년새 26.0% 감소했다.

이는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영양소별 섭취량을 분석한 결과다.

나트륨 하루 평균 섭취량은 조사가 처음 시작된 1998년 이후 4천500~4천800㎎ 수준을 유지하다 2005년 5천㎎을 넘기면서 정점을 찍었다.

이후 2010년(4천831㎎), 2011년(4천789㎎), 2012년(4천583㎎), 2013년(4천28㎎)등 점차 감소한 뒤 2014년 처음으로 4천㎎ 이하로 내려갔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품 섭취 변화에 따른 나트륨 감소분도 있지만 가공식품 중 김치, 라면 등의 나트륨 함량이 많이 줄어든 데 따른 부분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감소세는 2017년까지 나트륨 섭취를 20%(3천900㎎ 이하) 줄이겠다던 식약처의 '나트륨 저감화 정책' 목표를 예상보다 3년 앞당겼다.

이로 인한 의료 비용 감소 및 사회경제적 효과도 크다.

식약처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나트륨 저감화 정책의 사회경제적 효과 평가' 보고서는 2010~2014년 4년간 나트륨 저감에 따른 사회경제적 편익을 11조7천억 이상으로 추정했다. 고혈압, 위암 등 의료 비용 감소 효과만 해도 3조원 이상이다.

나트륨 섭취는 줄었지만 여전히 목표(2천㎎) 섭취량보다는 많았다.

2014년 기준으로 만 19세 이상 성인의 80.0%가 나트륨을 목표 섭취량 이상으로 섭취하고 있다. 특히 남성이나 30~49세의 나트륨 섭취가 많은 편이다.

식약처는 "지금까지는 나트륨 섭취를 줄여야한다는 인식 개선을 중심으로 했다면 앞으로는 구체적인 목표량, 감소 방법 등 실천 위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