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5일 16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5일 16시 34분 KST

'에볼라 종식선언' 하루 만에 사망자 발생했다

gettyimageskorea

서아프리아 3개국의 에볼라가 종식됐다고 유엔이 공개 선언한 지 하루 만에 시에라리온에서 새로운 에볼라 감염 사망자가 발생했다.

15일 AP와 AFP통신에 따르면 시에라리온 국가안보국 대변인은 영국 보건기구가 이달 초 숨진 22세 여성의 시신을 조사한 결과 에볼라 양성 반응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시에라리온 북부 캄비아 지역 출신인 이 여성은 숨지기 전 의료 검진을 위해 톤코릴리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월 14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에서 지난 42일간 에볼라 신규 발병 사례가 발생하지 않음에 따라 서아프리카 3개국의 에볼라 발병이 모두 종식했다고 선언했다. 사진은 릭 브레난 WHO 위기관리 대응 담당국장이 이날 스위스 제네바 유럽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에볼라 종식을 선언하는 모습.

이에 따라 시에라리온 보건 당국은 그가 접촉한 이들을 역추적하고 해당 지역에 조사팀을 파견했다. 일부 지역은 격리조치 됐다.

그러나 새 에볼라 감염 환자가 사망하기 전 얼마나 많은 사람과 만났는지는 불확실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Photo gallery 에볼라, 한국은? See Gallery

이번 에볼라 환자 사망 발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서아프리카 3개국의 에볼라 종식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다음 날 나왔다.

앞서 유엔 산하 WHO는 14일 오전 라이베리아에서 지난 42일간 에볼라 신규 발병 사례가 발생하지 않음에 따라 서아프리카 3개국의 에볼라 발병 사태가 모두 끝났다고 선언했다.

시에라리온에서는 지난해 11월7일, 에볼라 첫 발병국인 기니에서는 지난해 12월29일 WHO가 에볼라 종식을 선언한 바 있다.

2년 전 시작된 에볼라 사태는 1만1천여 명의 사망자를 내며 전 세계에 공포를 안겼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