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3일 06시 06분 KST

힐러리, 아이오와·뉴햄프셔에서 샌더스에게 역전 당하다

ASSOCIATED PRESS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Hillary Clinton pauses as she speaks at a campaign event at Iowa State University in Ames, Iowa, Tuesday, Jan. 12, 2016. (AP Photo/Patrick Semansky)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다음달 1일부터 시작되는 주별 경선 레이스의 첫 2개 주에서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에게 모두 역전을 허용한 것으로 12일(현지시간) 나타났다.

아이오와 주 경선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난해 9월 이래 처음으로 이 주와 2번째 경선이 치러지는 뉴햄프셔 주(2월9일) 모두에서 여론조사상 선두를 내준 것이어서 힐러리 측은 그야말로 '초비상'이 걸렸다.

일각에서는 8년 전 아이오와 주 경선에서 3위에 그치며 결국 버락 오바마 당시 후보에게 당 대선후보 자리를 내줘야 했던 '악몽'이 재연될 수 있다는 관측마저 나온다.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주는 '대선 풍향계'로 불리는 주들로 대선 주자들은 누구나 이 곳에서의 승리로 주도권을 잡고 그 여세를 몰아 당 후보를 거머쥔다는 선거전략을 세운다. 2곳을 모두 이기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한 곳은 건져야 남은 레이스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게 통설이다.

퀴니피액 대학이 지난 5∼10일 492명의 민주당 성향 아이오와 주 유권자들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샌더스 의원에 대한 지지율은 49%에 달해 45%에 그친 클린턴 전 장관을 앞섰다.

한달 전 힐러리 전 장관은 같은 조사에서 51%의 지지를 얻어 샌더스 의원을 11% 포인트 앞섰으나 완전히 역전된 것이다.

특히 샌더스 의원은 남성 유권자들 사이에서 30% 포인트 리드를 지켰으며, 경제 분야에서 클린턴 전 장관보다 높은 점수를 얻었다.

이와 함께 몬마우스 대학이 지난 7∼10일 뉴햄프셔 주의 민주당 성향 유권자 413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도 샌더스 의원은 53%의 지지를 확보해 39%에 그친 클린턴 전 장관을 압도했다.

이 역시 지난해 11월 조사결과를 뒤집은 것이다. 당시는 클린턴 전 장관이 48%로 샌더스 의원을 3% 포인트 앞섰다.

퀴니피액 대학 측은 "클린턴 전 장관이 뉴햄프셔 주에서는 샌더스 의원에게 뒤지곤 했지만, 아이오와 주에서는 지난달만해도 두자릿수 우위를 보였는데 이제는 상황이 달라졌다"며 "아이오와 주가 샌더스 의원에게 꿈의 무대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대학은 "아이오와 유권자들은 샌더스 의원이 클린턴 전 장관에 비해 자신들과 더 많은 가치를 공유하고, 더 정직하고 신뢰할만 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Photo gallery 버니 샌더스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