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3일 05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3일 05시 25분 KST

인도 해변에 갑자기 고래 100여 마리가 떠내려와 최소 45마리가 집단 폐사했다(사진+동영상)

ASSOCIATED PRESS
People look at one among the dozens of whales that have washed ashore on the Bay of Bengal coast's Manapad beach in Tuticorin district, Tamil Nadu state, India, Tuesday, Jan.12, 2016. More than 80 whales have washed ashore on India's southern coast. The top government official in the southeastern port town of Tuticorin said the short-finned pilot whales began washing up on beaches Monday evening. (AP Photo/Senthil Arumugam)

인도 남부 타밀나두 주 투티코린 해변에 들쇠고래(Short finned Pilot Whale) 100여마리가 떠내려와 최소한 45마리가 집단 폐사했다.

인도 NDTV는 15㎞에 이르는 이 해변에 11일 오후부터 이 고래가 떠밀려 온 것이 목격되기 시작해 12일까지 100여마리가 해변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해변에 있는 고래를 보고 어민들이 몰려들어 절반 가량을 바다로 돌려보냈으나 최소한 45마리는 이미 죽었거나 바다에 돌아가지 못하고 모래사장에서 숨을 거뒀다.

Photo gallery 인도 고래 집단폐사 See Gallery

최대 몸길이 5∼7m인 들쇠고래는 북위 50도~남위 40도의 온대와 열대 심해에 서식하며 15~40마리가 무리지어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첸나이에 있는 중앙 해안 어업연구소의 한 과학자는 이정도로 많은 수의 고래가 해변에서 폐사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며 심해 지진이나 해저 화산 폭발 등이 원인이 됐을 수 있다고 일간 힌두스탄타임스에 말했다.

타밀나두 주 동물 당국의 한 관리도 "수백㎞ 떨어진 바다에서 지진이나 화산 활동 등으로 상처입은 고래가 조류를 타고 이곳으로 온 것 같다"고 말했다.

현지 주민들은 1973년에도 이 해변에 140여 마리의 고래가 떠밀려 온적이 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