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2일 10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2일 10시 46분 KST

아베 총리, "주한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이전될 것으로 본다"

1월 12일, 아베 신조 총리는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여러 질문을 받았다. 그 중 하나는 민주당 오가타 린타로 의원으로부터 "한일 외교장관 회담의 발표문에 명기된 사죄와 반성의 문구를 직접 말하라"라는 요구를 받은 것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언급했다"며 거부했다.

그리고 또 다른 질문이 있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오가타 린타로 의원은 "주한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이번 합의(작년 12월 28일 합의)로 위안부 문제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된 것으로 한 만큼 합의를 바탕으로 한국 정부가 적절히 대처할 것으로 인식한다"고 답했다. 이어 '적절한 대처'의 의미를 묻는 질문이 나오자, "적절히 대처한다는 것은 이전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2월 28일, 한국을 방문해 외교부와 한일 위안부 협상을 이끈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또한 당시 일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위안부 소녀상은 이전하는가?"란 질문을 받고, "적절히 이전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라고 답한 바 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