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2일 04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2일 04시 54분 KST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의한 SNS 메시지 공개했다(캡쳐)

연합뉴스

걸그룹 타히티의 멤버 지수(22)가 스폰서 제안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지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메시지 굉장히 불쾌합니다"란 글과 함께 스폰서 브로커라고 소개한 사람의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저는 멤버십으로 운영되는 사교 모임에 고용된 스폰서 브로커인데 멤버 중 손님 한 분께서 지수 씨의 극 팬이십니다. 그분도 지수 씨랑 나이가 비슷해서 20대 중반이다. 지수 씨를 틈틈이 만나고 싶어하는데 생각 있으면 꼭 연락 주세요. 많은 사람 만나실 필요도 없고 그 한 분만 만나시면 되니깐 생각 있으시면 연락 주세요. 지수 씨는 한 타임 당 페이 충분히 200만~300만원까지 받으실 수 있습니다. ^^"

지수 측으로부터 답장을 받지 못하자 A씨는 "제발 부탁드린다. 페이 좋고 다 맞춰 드리겠다. 비밀 절대 보장되며 손님 한 분과만 만남 부탁한다", "부탁드린다. 같이 한번 일하자", "연락달라. 400?(400만원?)' 등의 메시지를 재차 보냈다.

지수의 소속사 드림스타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사이버수사대에 수사 의뢰를 하고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수의 아버지는 현직 경찰서 형사과장으로 재직 중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