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0일 06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10일 06시 49분 KST

이제 하이패스 없이도 통행료까지 한번에 낸다

연합뉴스

하이패스가 없어도 한국도로공사가 운영하는 고속도로(재정고속도로)와 민자고속도로 통행료를 한 번에 계산하는 '원톨링 시스템'이 11월부터 시행된다.

재정고속도로와 민자고속도로가 만나는 중간정산 요금소 20곳을 없애는 대신 차량번호 영상인식시스템을 설치, 운전자는 마지막 요금소에서 통행료를 내고 고속도로 운영사끼리 요금을 나누는 방식이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전국 모든 고속도로의 요금소를 없애는 '스마트톨링 시스템' 도입 전 단계로 '원톨링 시스템'을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하이패스 장착 차량이 재정고속도로와 민자고속도로를 연달아 이용하면 각 구간 하이패스요금소를 통과할 때마다 알아서 통행료가 계산된다.

하지만 하이패스 미부착 차량은 매번 요금소에 멈췄다가 가야 한다.

예컨대 서울에서 광주까지 경부고속도로와 천안논산고속도로, 호남고속도로를 차례로 이용한다고 가정해보자.

운전자는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에서 통행권을 뽑고 천안논산고속도로 풍세요금소에서 중간정산, 남논산요금소에서 또 중간정산, 호남고속도로 광주요금소에서 마지막으로 정산해야 한다.

서울에서 광주로 이동하면서 차를 4차례 세우고 요금을 3차례 내는 셈이다.

원톨링시스템이 도입되면 운전자는 서울요금소에서 통행권을 뽑고 광주요금소에서 한 번에 내면 된다.

이후 도로공사와 천안논산고속도로 운영사가 영상인식시스템을 통해 해당 차량의 이동경로를 파악해 요금을 나눠 갖는다.

원톨링시스템은 재정고속도로와 민자고속도로가 연결된 전국 모든 고속도로 구간에 적용된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대구부산고속도로, 서울춘천고속도로, 서수원평택고속도로, 평택시흥고속도로, 부산울산고속도로 등 6개와 현재 건설중인 광주원주고속도로와 옥산오창고속도로, 상주영천고속도로를 포함한다.

이에 따라 천안논산고속도로의 풍세요금소와 남논산요금소, 대구부산고속도로의 대구 요금소와 김해부산요금소, 서울춘천고속도로의 동산요금소 등 총 20곳의 중간정산 요금소가 사라진다.

고속도로 운영사간 요금정산은 주 단위로 이뤄질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원톨링시스템 도입으로 통행시간 단축과 연료비 절감, 중간정산 요금소 운영비 절감 등으로 상당한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