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10일 05시 33분 KST

김정은, '수소탄' 실험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제4차 핵실험 이후 인민무력부를 방문해 '수소탄 실험'을 자위적 조치라고 주장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0일 "(김정은 제1위원장이) 주체조선의 첫 수소탄 시험의 장쾌한 뢰성이 천지를 진감시킨 주체105(2016)년 새해에 즈음하여 인민무력부를 축하방문하시였다"고 전했다.

김 제1위원장은 인민무력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연설을 통해 "노동당 제7차 대회가 열리는 새해 벽두에 우리가 단행한 수소탄 시험은 미제와 제국주의자들의 핵전쟁위험으로부터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생존권을 철저히 수호하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지역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것은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이며, 그 누구도 시비할 수 없는 정정당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에서 제시된 과업 관철을 촉구하는 각도 군중대회를 열었다고 7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의 지난 6일 4차 핵실험 이후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논의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김 제1위원장의 관련 언급을 북한 매체가 보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제1위원장은 올해 인민군대의 중점 사업에 대해서도 언급하면서 "'인민군대의 정치군사적 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여 조선 노동당 제7차 대회를 보위하자!', 이것이 올해 인민군대가 들고나가야 할 전투적 구호"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민군대는 올해 포병훈련에서 새로운 전변을 일으켜 포병무력의 질적강화를 이룩해야 한다"면서 "당 중앙은 조선인민군 제4차 포병대회에서 시사없이 단발에 명중하는 것을 포병훈련에서 도달하여야 할 기본목표로 내세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인민군대에서 청년사업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청년사업을 당 정치사업의 3대축의 하나로 틀어쥐고 적극화하는것은 우리 당이 인민군대를 정치적으로 강화하는 데서 견지하고 있는 중요한 원칙"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아울러 "인민군대에서 칼날같은 군기를 세우고 정규화적 면모를 철저히 갖추어야 한다"면서 "항일유격대식 부대지휘관리방법을 철저히 구현하여 모든 사업과 생활을 군사규정과 교범의 요구대로 조직진행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밖에 ▲후방사업 개선하기 위한 방법론 ▲부강조국건설의 주력군으로서 인민군대의 역할 ▲ 7차 당 대회를 앞두고 농업 전선에서의 성과 ▲자강력 제일주의 등에 대해서도 연설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의 인민무력부 방문시 황병서 총정치국장,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리영길 총참모장이 축하의 꽃다발을 전달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통신은 김 제1위원장의 인민무력부 방문이 언제 이뤄졌는지 정확한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