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8일 17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8일 17시 25분 KST

‘응답하라 1988', '국민학생'이 된 진주의 모습(사진)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이 17회에서 1994년으로 시간을 달렸다. 쌍문동 봉황당 골목의 아이들은 저마다 대학에 가고, 재수도 하고, 취직도 했다. 여러 인물들이 신상에 변화를 겪었지만, 시청자의 눈에 가장 놀라운 변화는 분명 ‘진주’의 모습일 것이다.

1988년에 6살로 설정된 1983년생 진주는 1994년이 되어 12살 ‘국민학생’이 되었다. (실제 국민학교에서 ‘초등학교’로 명칭이 변경된 건 1996년이었다.) 그리고 진주를 연기했던 배우도 김설에서 다른 아역배우로 바뀌었다.

지난 2015년 12월 28일, 김설의 부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마지막 촬영'을 끝냈다며 인사를 전한 바 있다. 특히 진주의 어머니를 연기한 배우 김선영과 진주를 업는 촬영이 많았던 최무성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