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8일 06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8일 06시 26분 KST

엄정화, 전 소속사 건물 경매 신청 원만히 해결했다

OSEN

배우 엄정화의 전 소속사 심엔터테인먼트와 현 소속사 키이스트 측이 엄정화가 심엔터테인먼트 건물 임의경매 신청을 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8일 오전 심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7일 배우 엄정화씨 측이 심엔터테인먼트 본사 건물에 대해 임의경매 신청을 했다는 사실이 보도됐다”고 전했다.

이어 “경매가 진행되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서로를 흠집 내고 싶지 않았고 양측 간 세심한 배려의 마음으로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한 상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유를 막론하고 뜻하지 않은 소식으로 여러 관계자 분들 및 엄정화를 아껴주시는 팬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하여 사과의 말씀을 올리며 향후에도 각자의 길을 지지하고 응원해나갈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키이스트 측도 “전 소속사에 확인한 결과 경매가 진행됐던 것은 사실이지만 양측 간 최선의 방향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현재는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했으며, 향후에도 각자의 길을 지지하고 응원해나가기로 한 상태임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뜻하지 않은 소식으로 엄정화씨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과 여러 관계자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리게 된 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키이스트는 앞으로 엄정화씨 관련하여 보다 기분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릴 예정이다. 앞으로의 활동에 따뜻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