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7일 05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7일 05시 02분 KST

클라라 '이규태 회장 면회 후 마음 편해졌다'

전속 계약 문제를 두고 전 소속사 대표인 이규태 일광폴라리스 회장과 진흙탕 싸움을 벌였던 클라라가 6일 한 연예프로그램을 통해 1년 여만에 심경을 전했다.

클라라는 이날 밤 방송된 SBS TV '한밤의 TV연예'와의 인터뷰에서 이 회장과의 법정 싸움에 대해 "이름을 알리기까지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렸는데 그게 한순간에 사라질 수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너무 오랫동안 무명으로 지냈기에 과도하게 잘 보이려고 하지는 않았나. 생각과 말을 할 때 여러 번 생각하고 해야겠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앞서 클라라는 2014년 12월 이 회장으로부터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하는 말을 들었다며 소속사를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냈고, 이에 이 회장은 클라라가 전속계약을 취소해주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취지의 내용증명을 보내고 자신을 협박했다며 클라라를 고소했다.

두 사람은 언론을 통해 주고받은 문자를 공개하는 폭로전을 펼쳤지만 지난해 9월 전격 합의했고 동시에 클라라는 그를 상대로 냈던 민·형사 소송을 모두 취하했다.

이후 클라라는 수감 중인 이 회장을 면회하기도 했다.

클라라는 "원만히 서로 해결했으니 그게(면회를 가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했다"며 "'서로 얼굴보고 빨리 합의점을 찾을 수 있었을 텐데 자존심, 감정싸움이었던 것 같다'는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면회 후) 제 마음도 조금 편해졌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된 인터뷰는 제작진이 클라라가 드라마를 촬영 중인 중국까지 찾아가 진행됐다.

그는 "저를 어떻게 다시 봐주실지 조심스럽다"면서도 "좋은 작품을 통해서 좋은 모습, 더 열심히 하는 클라라의 모습을 보여 드릴 테니 조금만 마음을 열어주시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복귀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