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6일 12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6일 13시 05분 KST

어버이연합, '아베 가면' 쓰고 소녀상에 '사죄 퍼포먼스'(사진, 동영상)

'어버이연합'이 6일 오후 '위안부 협상'을 적극 환영한다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중의 소리에 따르면, 이들은 소녀상 부근서 연 기자회견을 통해 아래와 같이 말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지도부는 대한민국을 전복시키고 북한을 찬양하는 세력이 철저히 장악하고 있으며, 그들은 북한 찬양 전력으로 실형까지 살았던 인물들이다."

"(정대협은) 정신대 타결이 마치 박근혜 정부가 잘못한 것인 양,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 교묘하고 비열한 전략에 맞서 그들의 정체를 밝히고, 대한민국을 종북세력으로부터 지켜내는 데 앞장설 것이다."

이들은 일본의 사과를 수용하라며 아베 총리의 가면을 쓴 채 '사죄 퍼포먼스' 등을 진행했다.

또한, 이들은 "일본에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이렇게 보복을 하고 싶은 게 원래 저희 보수단체들의 입장"이라며 아래와 같은 말을 남겼다. 욱일승천기를 찢는 퍼포먼스도 펼쳤다.

"우리가 위안부로 끌려갔듯이 그것들(일본 여자들)도 우리가 끌고 와서 그 짓 하고 싶습니다. 이것이 우리의 솔직한 생각입니다. 여기 있는 아베를 반드시 오늘 작살내겠습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