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6일 10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6일 11시 47분 KST

북한 김정은의 수소폭탄 실험 명령서(사진)

연합뉴스

북한이 1월6일 수소탄 핵실험 사실을 공개한 직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이를 지시하는 친필 서명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5일 4차 핵실험 실시를 명령하면서 '수소탄'이라고 명시된 것이 눈에 보인다.

역사적인 조선노동당 제7차대회가 열리는 승리와 영광의 해 2016년의 장엄한 서막을 첫 수소탄의 장쾌한 폭음으로 열어제낌으로써 온 세계가 주체의 핵강국, 사회주의조선, 위대한 조선노동당을 우러러 보게 하라!

조선일보 1월6일 보도에 따르면 “이 시점은 논란이 됐던 김정은의 ‘수소폭탄 발언’이 보도된 지 5일 만이며, 모란봉악단이 중국 베이징 공연을 불과 몇시간 앞두고 철수한 지 사흘 만”이라고 지적했다.

헤럴드경제 1월6일 보도에 따르면 조선중앙TV에서는 김정은 제1위원장이 “조선노동당의 대표해 지난해 12월 15일 ‘주체 조선의 첫 수소탄 시험을 진행하는 데 대한 명령’을 하달한데 이어 1월 3일 최종명령서에 서명했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