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4일 16시 46분 KST

일본 외무상이 '소녀상'을 또다시 언급했다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4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타결에 따른 서울 일본대사관 앞의 '소녀상' 이전 문제와 관련해 "적절히 이전될 것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각료회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소녀상 철거가 한국 정부가 설치하는 재단에 예산을 출연하는 조건이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서울에서 (지난달) 윤병세 외교장관과 공동으로 발표한 내용 이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면서도 "적절히 이전될 것이라는 인식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28일 한일 정부간 위안부 문제 타결 직후의 발언과 같은 수준이다.

이런 언급은 한국내에서 소녀상 이전 논란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소녀상 이전에 대한 일본 정부의 강력한 희망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기시다 외무상은 윤병세 외교장관과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표한 합의내용이 문서화되지 않은데 대해서는 "윤 장관이 양국 국민과 국제사회의 눈앞에서, TV 카메라 앞에서 강하게 명언했다"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