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4일 12시 04분 KST

난민에 벽 높이는 스웨덴 : 덴마크 국경 다리 통제

새해 들어서도 한겨울 추위를 무릅쓰고 유럽으로 향하는 난민 행렬이 이어지고 있지만 이들을 겨냥한 장벽은 한층 더 높아지는 모습이다.

스웨덴 정부는 3일(현지시간) 난민 유입을 통제하기 위해 덴마크에서 자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운송수단의 승객들을 상대로 사진이 있는 신분증 제시 등 철저한 신원 확인 절차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덴마크와 스웨덴을 잇는 외레순 대교와 해저터널 이용객들은 이날 자정부터 신분 확인 절차 탓에 평소보다 30∼40분 더 지체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길이 7천845m의 외레순 대교는 하루 평균 8천600명이 이용한다.

스웨덴으로 향하는 난민들도 이 다리를 주요 통행로로 삼고 있다.

앞서 스웨덴 의회는 이 다리를 이용하는 운송업체에 승객 신원 확인 의무를 부과하는 임시법안을 지난달 통과시키며 난민 유입 통제에 착수했다.

스웨덴과 덴마크 간 통행에서 여권 확인절차는 반세기 만에 재개된 것이다.

사진은 지난 9월, 헝가리 국경을 넘어 오스트리아에 도착한 난민들이 빈으로 가는 버스를 기다리는 모습. ⓒGettyimageskorea

기차역사에는 이미 임시 울타리가 설치됐으며, 앞으로 불법 이주자 단속을 위해 열차들은 이 역사에 잠시 정차하게 된다.

불법 이민자 입국 제재 방안으로 여겨지는 이번 조치는 그동안 유럽에서 난민 수용에 호의적이었던 스웨덴 정부 역시 쏟아져 들어오는 난민 대처에 어려움을 겪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인구 980만 명의 스웨덴은 지난해에만 16만 명의 난민이 유입돼 인구당 난민 수가 유럽연합에서 가장 많다.

덴마크 지하철 업체는 스웨덴의 이러한 조치에 반발하고 나섰다.

미샤엘 란드로프 덴마크 지역 통근자협회 대변인은 "마치 여기에 베를린 장벽을 세우는 것 같다"며 "과거로 시간을 되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우파 정권으로 교체된 덴마크는 지난해 고작 1만8천명의 난민을 수용하는데 그쳤다.

이런 가운데 스웨덴 정부의 한 관료는 "유럽 각국이 난민 배분을 균등하게 한다면 과거와 같이 긍정적으로 난민을 수용할 의사가 있다"며 다른 국가들이 부담을 나눌 경우 난민 수용 폭을 다시 확대할 뜻을 내비쳤다.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지난해 1년 동안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에서 온 난민 100만 명 이상이 유럽에 유입됐다.

올해 들어서도 사흘 동안 그리스 해안경비대가 에게해에서 난민 217명을 구조해 여전히 목숨을 걸고 유럽행에 나선 난민들이 많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Photo gallery 시리아 난민들 See Gallery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