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4일 06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4일 06시 38분 KST

팽목항 4.16㎞에 있는 세월호 기억의 숲(사진)

한겨레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전남 진도 팽목항. 전국민에게 트라우마를 남긴 이 곳에서 4.16㎞ 떨어진 곳에 '세월호 기억의 숲'(백동 무궁화동산)이 있다. 이 숲은 오는 4월 완공이 될 예정이다.

‘세월호 기억의 숲’은 세월호 희생자를 영원히 기억하고 상처받은 사람들을 위로하는 숲으로, 아동 인권과 빈곤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한 배우 오드리 헵번의 아들 숀 헵번이 사회적 기업인 ‘트리플래닛’에 제안해 이뤄졌다.

지난해 가족 단위 개인과 일반 기업체 등이 참여해 성금을 모았다. 약 3000㎡ 정도 동산에 3~3.5m 크기의 15~20년 된 은행나무 306그루가 심어졌고, 숲 가운데 유가족과 생존자 학생들의 메시지를 읽을 수 있는 추모의 공간인 ‘기억의 방’이 설치된다.(한겨레 1월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앞서 트리플래닛 측은 미국 워싱턴과 뉴욕의 9·11 테러 추모공원을 방문하는 등 10개월여간 준비를 거쳐 숲 조성 계획을 마련했다. 그리고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로부터 협조를 약속받았다.

[세월호 기억의 숲]무더운 긴 여름과 태풍이 지나고 나무 심기 좋은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이제 ‘세월호 기억의 숲’에 본격적으로 은행나무가 식재됩니다.세월호 기억의 숲은 세월호 희생자를 영원히 기억하고 상처...

Posted by Tree Planet 트리플래닛 on Tuesday, October 13, 2015

[세월호 기억의 숲]모금이 종료된 후, 숲 조성 예정부지인 진도군 무궁화 동산에 부지 답사를 다녀왔습니다. 지난 4월 10일 착공식 행사에서 조성한 30그루의 은행나무들은 벌써 푸른 잎이 제법 나왔고, 주변 부지도...

Posted by Tree Planet 트리플래닛 on Friday, May 29, 2015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