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4일 05시 47분 KST

워싱턴포스트, "테드 크루즈가 결국 공화당 대선후보 지명될 것"

ASSOCIATED PRES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Sen. Ted Cruz, R-Texas, speaks as he campaigns Tuesday, Dec. 22, 2015, in Nashville, Tenn. (AP Photo/Mark Zaleski)

미국 유력 워싱턴포스트(WP)가 3일 대통령선거 공화당 경선에서 대의원 과반을 획득한 주자가 나오지 않아 결국 최다표를 얻는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중재를 거쳐 당 대선후보로 지명될 것으로 내다봤다.

WP의 정치부문 기자 겸 파워블로거인 클리스 실리자는 이날 '누가 2016년 대선 공화당 후보로 지명될까(Who’s most likely to be the 2016 Republican nominee?)'라는 칼럼에서 "7월 클리블랜드 공화당 전대에서 후보로 지명받기 위해 충분한 대의원을 확보한 주자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국 1위를 차지하는 주자가 최종 후보로 지명받을 가능성이 현재로선 가장 크다"며 크루즈가 과반에 못 미치는 최다 득표를 얻을 것으로 관측했다.

결국, 크루즈가 '중재 전당대회'(brokered convention)를 거쳐 최종 후보로 옹립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중재 전당대회는 경선에서 어느 주자도 대의원 과반을 확보하지 못하면 당 지도부가 막후 조정을 통해 후보를 선출하는 제도이다.

당초 공화당 지도부는 여론조사 선두를 달려온 트럼프의 후보 지명을 막기위해 이 방안을 고려했으나, 실리자는 이날 칼럼에서 어차피 트럼프는 경선 레이스에서 크루즈와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에 이은 3위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크루즈에 대해 "지금까지 저평가를 받았으나, (첫 경선이 열리는) 아이오와 주에서 굳건히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승리할 것"이라며 "2월20일 사우스캐롤라이나와 3월1일 슈퍼화요일도 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트럼프 덕분에 크루즈가 공화당 일각에서 보수적이며 당에 재앙이 되지 않는 대안 후보로 떠올랐다"며 "캠프가 모은 자금과 슈퍼팩 자금 모두 경선 레이스를 마지막까지 지속할 정도로 두둑하다"고 덧붙였다.

실리자는 2위는 루비오 의원에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기존 워싱턴 정치권이 좋아하는 인물로 지난 몇 달간 주요 후원자들이 그에게 돈을 대줬다"는 점을 들었다.

그러나 "문제는 확실하게 승리하는 초기 경합주가 보이지 않는다"며 "아이오와 주는 좋지않고, 뉴햄프셔 주에서는 트럼프가 앞서가고 있다. 사우스캐롤라이나도 좋지않다. 다만 2월23일 열리는 네바다 주 코커스가 가장 좋은데 그때까지 루비오가 기다릴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실리자는 트럼프가 결국 3위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가장 그럴듯한 시나리오는 아이오와 주에서 2위, 뉴햄프셔 주에서 1위이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는 다른 주자들을 배이상 앞서는 것"이라며 "하지만,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는 앞의 2개주 결과에 큰 영향을 받는다"고 관측했다.

그는 "아이오와 주의 패배가 그의 심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지자들이 그를 어떻게 볼지 등이 관심사"라며 "그가 화가 나서 노력을 배가해 자신의 돈을 쓰거나 포기할 경우를 상정할 수 있지만, 전자가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는 이번 유세에서 자신의 행보에 만족했으며 조만간 포기할 의사가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Photo gallery 테드 크루즈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