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4일 04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4일 04시 19분 KST

이슬람국가, "영국 첩보원" 지목 5명 처형 영상 공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에서 영국을 위해 첩보원 역할을 했다고 지목한 남성 5명을 처형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온라인에 공개했다고 3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이 전했다.

IS 선전조직의 표시들이 담긴 이 동영상에는 처형된 남성들이 시리아 내 IS 수도 격인 락까에서 동영상과 사진들을 촬영해 돈을 받고 영국에 넘겼음을 자백하는 장면을 담고 있다.

한 남성은 두 명의 영국인을 포함해 IS 전사들 소재를 넘겨달라는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을 락까와 리비아 벵가지 출신이라고 말했다. 영국에서 왔다고 말한 남성은 없었다.

동영상에서 나오는 목소리는 아랍어로 이들 남성을 "적", "변절자들"이라고 지칭했다.

사막에서 무릎을 꿇린 채 앉은 이들 주황색 점프 슈트 차림의 남성들은 복면한 전사들이 등 뒤에서 머리에 쏜 총을 맞고 사살됐다.

처형 직전 영국 억양을 지닌 한 복면 전사는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의 말투를 흉내 내 이들을 "스파이들"이라고 부르고 IS가 언젠가 영국을 침략해 지배할 것이라고도 했다.

PRESENTED BY 호가든